러시아는 북한의 핵 보유를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가 밝혔습니다. 푸틴 총리는 또 새로운 북한 지도자의 영향력을 시험해 대응을 촉발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정주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는 27일 북한의 핵 국가 지위를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푸틴 총리는 이날 러시아의 영자 신문인 ‘모스크바 뉴스’에 게재한 기고문에서 현재 국제사회의 핵심 관심사는 이란의 핵 문제지만 한반도의 핵 문제와 관련한 전개 상황도 이란 못지 않게 심각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정치와 외교적 수단을 통한 한반도의 비핵화와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계속 지지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푸틴 총리는 그러나 러시아의 모든 협력국들이 이 같은 접근 방식에 동의하지 않는 것이 분명하다며, 북한 핵 문제는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푸틴 총리는 또 새로운 북한 지도자의 영향력을 (strength) 시험해 북한의 대응을 촉발하는 것은 현명치 못한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푸틴 총리는 러시아는 북한 지도부와 계속 활발히 대화하고 우호적인 관계를 발전시키는 가운데 북한이 핵 문제를 해결하도록 권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정주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