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정승조 합동참모본부 의장 내정자는 북한이 도발한다면 단호히 응징하고 격퇴해 도발의 대가가 얼마나 처절한지 뼈저리게 느끼게 해주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내정자는 25일 한국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하고, 한국은 이를 실행할 충분한 능력과 의지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내정자는 또 북한은 의도적 도발을 충분히 준비한 뒤에 계획적으로 해 올 것이며, 이 과정에서 자신들이 보유한 비대칭 전력을 활용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