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이 오는 10월 부산항 인근 해역에서 PSI, 즉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훈련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천안함 사태에 따른 후속 조치로 이뤄지는 것으로, 한국 해역에서 PSI 훈련이 이뤄지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국방부는 천안함 사태에 따른 대북 군사 조치의 일환으로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PSI 차원의 역내 해상 차단훈련을 10월13일부터 이틀간 부산항 인근 해역에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 류제승 정책기획관은 16일 국방부에서 열린 안보강사 대상 천안함 설명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역내 PSI 훈련에는 미국과 일본, 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도 참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구축함과 지원함 등 3~5척의 함정과 해상초계기, 헬기, 해군과 해경의 선박승선 특공대 등이 투입될 예정입니다.

PSI는 대량살상무기나 관련 부품을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을 공해상에서도 수색할 수 있도록 한 국제 공조체제로, 한국 해역에서 훈련이 실시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은 그동안 한국의 PSI 전면참여를 일종의 선전포고로 간주하겠다며 강하게 반발해왔습니다.

한국군 당국은 이번 훈련이 북한에 적지 않은 부담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한국군 당국자입니다.

EJK Act 01 0716 “PSI는 대량살상무기 방지를 위한 것이므로 북한 선박으로 대량살상무기가 해외로 반출될 경우 차단하기 위한 겁니다. PSI 훈련에 주도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노-하우를 갖게 되고 우리 공해, 해역으로 들어올 경우 차단을 할 수 있으므로 북한에겐 부담이 되죠.”
한국군은 또 9월 중 호주에서 실시되는 역외 PSI 선박 차단 훈련에도 참가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한국군 당국은 미국 항공모함이 참가하는 동해 연합훈련이 끝난 뒤 서해 지역에서 대잠수함 훈련을 실시하는 방안도 추진 중입니다.

한국 국방부 당국자는 다음 달 16일에서 26일까지 열릴 예정인 을지프리덤가디언 (UFG) 연습 이후 서해 지역에서 대잠수함 훈련을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 항공모함이 참가해 7월 말 동해에서 진행되는 미-한 두 나라의 연합훈련은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전하는 무력시위의 성격이 강한 반면, 이번 대잠수함 훈련은 천안함 사태 이후 서해에서 북한의 침투, 도발에 대비한 실질적 훈련으로 볼 수 있습니다. 미-한 두 나라는 매년 몇 차례씩 서해에서 대잠 훈련을 해 왔습니다.

이번 대잠 훈련에는 4천5백t급 한국형 구축함을 포함해 잠수함 등 해군 전력과 공군 전투기 등이 주축이 돼 잠수잠 탐지와 수색, 그리고 공격 훈련이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동해 훈련에 참가하는 미 7함대 소속 조지 워싱턴 호의 경우 일정상 대잠 훈련에선 제외될 가능성이 높다”며 “대잠 훈련에 참가하는 미군 전력의 규모는 현재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또 북한의 도발 등 상황을 고려해 대북 심리전을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 류제승 정책기획관은 16일 현재 대북 확성기는 11개소에 설치했으며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와 북한의 반응, 남북관계 상황 등을 고려해 방송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북 전단 살포는 6개 작전기지에서 준비를 완료했으며 11개 종류 1백23만 장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당국자는 “북한이 추가 도발할 경우 제재 수단으로 활용할 방침으로, 도발하면 심리전을 즉각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