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방문 중인 로버트 아인혼 미국 국무부 북한.이란 제재 담당 조정관은 핵 개발을 추진 중인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에 한국이 동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아인혼 조정관은 5일 서울의 미국대사관 공보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란의 상황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고 전 세계 동맹국들이 추가적인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며 “한국도 함께 통일된 메시지를 보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인혼 조정관은 “이란은 국제사회의 규범과 의무를 어기면서 불량국가가 돼 가고 있다”며 “핵 프로그램과 관련한 시간표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한편 아인혼 조정관은 내일부터 사흘간 한국의 박노벽 한미원자력협정 개정 협상 전담대사와 4차 한-미 원자력협정 개정 협상을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