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먼로 대통령은 독립혁명 세대 마지막 대통령이었습니다. 1812년 전쟁이 끝나고, 별다른 정쟁이 없이 평온했던 시절 먼로 대통령 재임 초기는 ‘감정융화의 시대’로 알려졌는데요. 하지만 좋은 시절은 그렇게 오래 가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