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민 8%가 북한을 최대 위험국가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년 전에 비해 절반 이하로 줄어든 수치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인들 가운데 북한을 최대 위험국가로 생각하는 사람이 1년 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퓨 연구소가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성인 1천5백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에 가장 위험한 나라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8%가 북한을 꼽았습니다.

1년 전 실시된 같은 조사에서 18%가 북한을 최대 위험국가로 꼽았던 것과 비교하면, 1년 사이에 10% 포인트나 줄어든 것입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이란을 미국에 가장 위험한 나라로 꼽은 응답자가 28%로 가장 많았고, 중국이 22%로 뒤를 이었습니다.

북한은 8%로 3위에 올랐고, 이어 이라크 7%, 아프가니스탄 5% 등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밖에 이스라엘과 일본을 가장 위험한 나라로 꼽은 사람도 각각 1%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습니다.

한편 퓨 연구소에 따르면 북한을 가장 위험한 나라로 꼽은 미국인은 1993년과 2001년에는 1%에 불과했지만, 2005년 13%, 2007년 17%로 크게 증가했습니다. 2008년에는 다시 6%로 떨어졌지만, 2009년에 10%로 늘었고, 지난 해에는 18%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올해는 8%로 떨어졌습니다.

이처럼 올해 북한을 미국에 가장 위험한 나라라고 응답한 사람이 크게 줄어든 것은 최근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이란을 가장 위험한 나라로 꼽은 사람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연구소는 이란을 가장 위험한 나라로 꼽은 응답자가 지난 해 12%에서 올해는 28%로 2 배 이상 늘었다며, 최근 이란의 호르무즈 해협 봉쇄 위협과 서방세계의 대 이란 제재 강화 등의 여파로,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미국과 이란 간 긴장상태를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