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북서부에서 구조 요원들이 홍수로 발이 묶인 수 천명의 주민들을 구하기 위해 부심하고 있습니다.

북서부 키베르-파크툰크화주와 다른 지역들에 내린 장마철 폭우로 발생한 이번 홍수 때문에 1천 2백 여명이 사망했고 2백만 여명의 난민이 발생했습니다. 이들 대부분의 지역은 무장세력의 폭력 사태로 이미 타격을 받았었습니다.

파키스탄 군은 구조 작업을 위해 약 3만 명의 병력을 배치했습니다. 이들 병력은 지금까지 2만 여명을 구조했습니다.

당국자들은 설사와 콜레라 등 수인성 질병의 발발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유엔과 미국은 파키스탄에 대한 긴급 구호 기금으로 각각1천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약속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