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북서부 지역에서 폭탄이 터져 8명이 사망하고 10명 이상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이슬람게 정당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28일 폭탄은 시장에 있는 한 음식점에서 터졌으며 이번 공격은 그 지역에서 탈레반을 추출하기 위해 정부군에 가담한 민병대를 겨냥한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지역 관리는 이번 사고로 친 정부 성향의 원로 2명이 사망자에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