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멕시코만 원유 유출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7일 정부가 이번 사태에 충분히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난에 대해 이 같이 반박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원유 유출 차단 노력을 펼치고 있는 BP가 정부의 감독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끔찍한 재앙으로부터 원유 유출을 차단하고 정화작업을 펼치기 위해 자신은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BP가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과학자들은 27일 사고 지점에서 하루 1만 2천 배럴의 원유가 나오고 있다며, 이는 미국 역사상 최대의 원유 유출 사고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