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한 목소리로 북한의 핵포기를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과 미-한 정상회담을 끝낸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은 미국과 한국을 지속적으로 위협하고 있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안보는 물론 주민들이 잘 살 수있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오바마 대통령은 미 의회가 최근 비준한 미-한 자유무역협정과 관련  이 협정이 양국간 무역을 늘리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도 기자회견에서 “한-미 양국이 일관된 정책으로 북핵 포기를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 일원이 돼, 보다 안전하고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데 우리가 협조할 것이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앞서 오바마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은 전날 저녁 워싱턴 근교의 한 한식당에서 한국음식을 들면서 우의를 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