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3일 저녁 미국의 막대한 재정적자를 감축하기 위한 계획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동안 줄곧 14조 달러에 달하는 국가 부채를 줄이겠다고 약속해 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미 행정부 관리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많은 재정지출을 필요로 하는 노령자와 빈곤층, 은퇴자들을 위한 복지계획의 개혁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현재 시행되고 있는 세금 감면 조치의 시한을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도 나오고 있습니다.  세금감면 조치를 연장하지 않으면 실질적인 세금 인상 효과를 내 정부의 세입이 늘어나게 됩니다.  

그러나 공화당 소속인 존 베이너 하원의장은 세금 인상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협상 의제로 오르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