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4일 3조5천억 달러 규모의  2012회계연도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예산안 제출은 미국이 1조6천억 달러 규모의 재정적자를 기록하는 가운데 이뤄진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이번 예산안은 미국의 재정 적자를 오는 2013년까지 절반으로 줄이기 위한 공약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예산안 감축에는 고속 철도 건설과 고속 인터넷 망 확충 그리고 교육향상 등 핵심적인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오바마 대통령은 에너지 보조금을 비롯해 4천억 달러 상당의 예산을 감축했습니다.

그러나 하원을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은 오바마 행정부의 이번 예산안에 대해 지출 삭감 노력이 미흡하다며 비판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공화당은 오바마 행정부가 예산 규모를 2008년 수준에서 동결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공화당은 또 오바마 행정부가 환경과 의료 부문에 대한 예산 지원을 감축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