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한국에서의 북한인권법 제정은 남북관계 발전을 가로막는 것이 아니”라며 “그런 주장은 대단히 감성적이며 무책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현 장관은 오늘(25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인권법 제정 촉구를 위한 토론회’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북한인권을 말한다고 남북관계가 경색된다면 그런 남북관계는 정상적인 남북관계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현 장관은 또 “북한인권을 외면하면 남북관계는 물론 한반도의 미래가 있을 수 없다”며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1년 이상 계류 중인 북한인권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