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석 달 여 만에 다시 중국을 전격 방문한 목적과 관련해 “북한 국내용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오늘 (27일)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북한에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권력승계 문제가 아니겠느냐”며 “한국에서도 큰 결단을 할 때는 지도자가 국립현충원이나 아산 현충사를 찾는 것과 같은 차원인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이 북한의 권력승계 문제와 관련이 있지만 중국으로부터 후계자를 승인 받기 위한 것으로 보기에는 여러모로 무리가 따른다고 보고 북한 내의 군부와 주민들의 시선을 의식한 행동으로 풀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