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인천시는 대북 지원 민간단체와 공동으로 북한 함경북도 온성군 어린이들에게 식품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 지난 3일 통일부로부터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시는 민간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함께 오는 12월까지 온성군 내 24개 유치원 어린이 1천5백 여명에게 빵과 두유, 신발, 옷 등 1억원어치의 물품을 지원키로 하고 지난 달 19일 통일부에 물품 반출을 신청했었습니다.

지원 물품은 중국 투먼시에서 육로를 통해 북한 온성군으로 매주 운송되며, 추석 전에 1차 분이 전달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