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외국인들의 북한 관광이 한층 다양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자전거 여행과 보름이 넘는 장기간의 여행, 그리고 금강산 관광 등이 추진되고 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외국인들이 자전거를 타고 북한을 여행하는 이색적인 관광 상품이 사상 처음 나왔습니다.

중국 베이징에 본부를 둔 북한전문여행사인 고려여행사는 최근 소식지를 통해, 내년 9월에 북한 자전거 관광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9월6일부터 16일까지 실시되는 이 자전거 여행은 4박5일 짜리와 8박9일 짜리 2가지로, 가격은 각각 1천4백90유로와 2천1백90유로입니다.

고려여행사는 외국인들이 자전거를 타고 북한을 관광하는 것은 처음이 될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보다 여유롭게 북한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4박5일짜리 관광에는 남포 서해갑문을 지나 구월산까지, 구월산에서 신천마을을 거쳐 사리원까지, 그리고 개성에서 박연폭포까지 자전거로 여행하는 3가지 일정이 포함돼 있습니다.

여기에다가 삼지연 마을에서 백두산까지, 그리고 칠보산 주변을 자전거로 여행하는 2가지 일정이 8박9일짜리 관광에 추가돼 있습니다.

고려여행사는 또한 18박19일짜리 역대 최장기 북한관광 상품도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평양과 남포, 구월산, 사리원, 개성, 묘향산, 백두산, 칠보산, 청진, 원산, 함흥, 외금강 등 북한 내에서 갈 수 있는 모든 곳이 포함된 이 여행은 가장 포괄적인 북한 관광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고려여행사는 내년에 북한 제2의 공업도시인 함흥과 자유무역지대인 라선시를 여행하는 특별관광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런가 하면, 미국의 북한 전문여행사인 아시아 태평양 여행사는 내년부터 미국인들의 금강산 관광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아태여행사의 월터 키츠 대표는 최근 미국의 소리와의 전화통화에서 그 같이 밝혔습니다.  

그 동안에는 북한이 한국의 현대아산과 금강산관광 독점계약을 맺고 있었기 때문에 미국인들의 관광을 추진하기가 여의치 않았지만, 최근 미국인 단체 관광객들과 함께 북한을 방문했을 때 북한 당국자들로부터 금강산 내 시설들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다는 것입니다.

키츠 대표는 이에 따라 내년부터 금강산 단체 관광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하면서, 북한 당국자들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