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했던 고난의 행군 막바지에 가족과 함께 두만강을 건너 북한을 탈출한 소년이 있습니다. 출신 성분 때문에 어렵게 살아온 데다 식량난까지 겹치면서 정든 고향을 버릴 수 밖에 없었는데요. 어린 나이였지만 급박했던 탈출 순간이 잊혀지지 않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고려대학교 법학과에 다니고 있는 양철호 군입니다. 담당에 한상미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