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이달 초 목선으로 타고 한국으로 향하려다 일본에 표류한 탈북자 9명을 이번 주 초 한국에 인도할 예정이라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어린이 3명이 포함된 이들 탈북자들은 지난 13일 일본의 항구도시 카나자와 부근에 표류했다가 당국이 탈북 경위 등을 조사하는 동안 나가사키의 입국관리 시설에서 계속 보호를 받아왔습니다. 연합뉴스는 25일 신원을 밝히지 않은 한 외교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이들 탈북자의 정확한 한국 도착 일시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탈북자 가운데 북한군 소속으로 오징어 잡이를 했다는 한 남성은 한국의 드라마 등을 보고 북한 탈출을 결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