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여자 축구 대회에 출전한 북한 여자 선수 총 5명이 금지 약물 검사(도핑 테스트)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국제축구연맹 FIFA 가 밝혔습니다. FIFA는 추가 조사 뒤 이 문제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국제축구연맹 FIFA는 16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 선수들에 대한 금지약물 검사 결과 추가로 3명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FIFA는 이달 초 북한 대표 수비수 정복심과 송종순 선수에게서 양성 반응이 확인된 뒤 이들의 예선 마지막 경기 출전을 금지했었습니다.

제프 블레터 국제축구연맹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이 “충격적”이라며 “매우 나쁜 사례로 축구계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FIFA는 그러나 북한 대표단은 금지약물 검사의 양성 반응 원인이 한약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6일 북한에서 연습도중 일부 선수들이 벼락을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주치의가 이들의 회복을 위해 사향노루 원료가 들어간 한약을 먹은 게 화를 불렀다는 겁니다.

FIFA는 북한 대표단이 병원으로 이송되는 선수들의 사진 몇 장을 증거 자료로 제출했으며, 이번 사건은 사고라고 주장했다고 밝혔습니다.

FIFA는 앞서 북한 선수들의 마지막 경기인 콜롬비아전이 끝난 뒤 모든 선수들을 대상으로 금지약물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FIFA의 검사는 새벽 3시까지 이뤄졌으며 북한 선수들은 이후 몇 시간 뒤 북한으로 떠났습니다.

FIFA는 경기력 신장을 위한 금지 약물 복용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으며, 연간 3만 5천 건의 금지약물 검사를 위해3천만 달러를 투입하고 있습니다.

FIFA는 추가로 양성반응이 나온 3명의 선수 명단을 추후에 발표할 것이라며, 결과를 종합해 이들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금지약물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확인된 선수는 최고 2년 간 경기 출전이 금지됩니다.

‘AP’ 통신은 국제축구연맹 FIFA주최 경기에서 금지약물 위반사례가 적발된 것은 17년 만에 처음이라며, FIFA측도 최악의 사건에 당황스러워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FIFA는 1994년 미국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금지약물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인 뒤 경기 출전을 금지시킨 바 있습니다.

FIFA는 앞서 이번 2011 독일 여자 월드컵 개막 전 콜롬비아 대표팀 문지기(골기퍼) 선수가 금지약물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여 출전을 금지시켰습니다.

소식통들은 그러나 대표팀 전체가 금지약물 검사를 받고 5명에게서 양성반응이 나온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어서 FIFA가 매우 당혹해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