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현대그룹은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0주기를 맞아 구두 친서를 보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구두 친서에서 정주영 선생이 민족화해와 협력의 길을 개척하고 북남관계 발전과 조국통일성업을 위해 참으로 큰 일을 했다며 고 정 회장의 명복을 기원하며 아울러 현대 일가의 모든 일이 잘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현대아산은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18일 현대아산 금강산 사무소를 찾아 김 위원장의 친서를 읽었고 현지에 있던 직원이 이를 받아 적어 서울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아시아 태평양평화위원회는 또 위원장 이름으로 고 정 회장 10주기를 기리는 추모 화환을 현대아산 개성사업소에 전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