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9명이 중국에서 배를 타고 오늘 (24일) 한국에 입국해 한국 관계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이 타고 온 배는 한국 해양경찰이 해상 경계근무 중 발견했으며, 이들은 자신들이 탈북자라면서 귀순 의사를 밝혔습니다.

한국 해양경찰 관계자는 “탈북자 9명을 태운 해경 경비함정이 군산항 내 해경전용 부두에 정박해 있다”며 “합동신문조가 경비함정 내 선실에서 예비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예비조사를 마치면 정보기관이 본격적인 조사를 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탈북자들이 타고 온 배가 정박해 있는 해경전용 부두 일대는 현재 일반인들의 접근이 철저히 통제돼 접근이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탈북자들은 오늘 오후 서해를 통해 군산항에 도착했으며 서로의 관계나 타고 온 선박의 종류, 입국 경위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