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늘 (11일) “북한의 우라늄 농축은 9.19 공동성명과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안보리 차원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국회에 제출한 보고자료에서 이같이 밝히고, “남북대화를 시작으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고 6자회담 틀 내에서 다양한 양자, 다자 접촉을 통해 회담 재개의 올바른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북한 식량 상황과 관련해 “지난 해 11월 세계식량계획 WFP 평가 등에 따르면 예년보다 악화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고, 북한의 지원 요청 의도 등을 검토 중”이라며 “정부는 객관적인 평가와 엄격한 분배 감시, 그리고 전용 가능성 등 여러 사항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