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민주화위원회와 자유북한방송 등 한국 내 25개 탈북자 단체들이 오늘 (21일) 한국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임시국회에서 북한인권법을 제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성명서에서 “북한인권법이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잠자고 있는 동안 2천400만 북한 주민의 굶주림과 고통은 더욱 심해지고 있다”며, “북한 주민을 위한 인도적 지원을 가능케 하고 남북관계를 책임 있는 형태로 발전시키기 위해서 북한인권법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탈북자 단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법사위 소속 국회의원의 사무실을 돌며 법 제정을 호소하는 성명서와 북한 내부 동영상을 전달했습니다.

북한인권법안은 한국의 17대 국회에서 발의됐다가 당시 여당인 열린우리당의 반대로 자동폐기 됐고, 18대 국회 들어서도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입장 차가 커 현재 국회 법사위에 계류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