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는 이명박 한국 대통령에 대한 북한의 실명 비난사례가 최근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오늘(23일) 국회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 보고자료를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내년 서울 핵안보 정상회의에 초청한 이 대통령의 베를린 제안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표명한 지난달 11일 ‘조평통 기자회견’ 이후 북한의 이 대통령에 대한 실명 비난이 급증했다”며 “4월엔 5회에 불과했지만 5월엔 64회 그리고 이달 들어선 166회로 집계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지난달 방중 이후 한국과 상종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남북 비공개접촉도 일방적으로 왜곡해 공개하는 등 강경 태도로 변했다고 평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