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으로 중단됐던 한국 민간단체들의 대북 지원이 재개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취약계층에 한해서만 이뤄지고 있어, 지원 대상과 규모가 확대되기는 당분간 어려울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으로 중단됐던 한국 민간단체들의 대북 지원이 재개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최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고구려 고분군 일대 소나무 숲에 대한 병충해 방제작업을 지원해 줄 것을 남측에 요청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이 문서가 아닌 구두로 요청한 것으로 안다며, 신청이 들어오는 대로 협의해 검토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대북 지원단체인 남북평화재단도 오는 27일 황해도 개풍군과 장풍군의 소학교와 탁아소에 밀가루 1백80t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한국의 한 민간단체가 함경북도 온성군에 있는 유치원과 고아원에 국수와 아동의류 등을 지원한 바 있습니다.

지원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도 말라리아 방역 지원 사업을 논의하기 위해 방북하는 방안을 북한과 협의 중입니다.

한국의 한 민간단체 관계자는 북한 민화협 측이 아직 사업을 재개할 준비가 된 것 같지 않아 현재 기다리는 중이라며, 북한도 민간 차원의 교류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는 만큼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지원이 재개되더라도 지원 대상과 규모가 확대되기는 당분간 어려울 전망입니다

통일부는 최근 5.24 조치 이후 반출을 불허해왔던 평양의 정성의학종합센터 품질관리실에 필요한 시약과 부품에 대한 반출 신청을 재차 불허했습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관계자는 한국 정부가 대북 유연성을 언급하고 있지만 취약계층에 한해서만 지원한다는 5.24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현재 통일부에 신청된 물자 반출은 3건 방북은 2건으로, 통일부는 개별적으로 검토한 뒤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대북 지원 확대 가능성에 대해 현재로선 김 위원장 사망 이전 수준으로 돌아간 것으로, 앞으로 남북관계 상황과 지원 목적 등을 보며 검토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