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살 어린 나이에 가족들과 함께 두만강을 건넜습니다. 고난의 행군 시절, 배고픔을 이기지 못해 고향을 등졌지만 중국에서의 삶도 편치 않았습니다. 갖은 고생 끝에 남한 선교사와 지인의 도움으로 한국에 왔습니다. 서울의 한 대학에서 행정학을 전공하고 현재 한국 기상청에 취직해 새로운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한국 기상청에 입사한 이세원 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