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정착한 탈북자 데이빗 신의 생활 모습을 만나보는 [함경도 사나이 미국 정착기] 데이빗씨의 새로운 가족에 대한 이야기.

“ 북한을 떠날 때부터 묵묵히 병 수발을 해 온 남편 데이빗씨와  아직 어리기만 한 아들 광진이-. 그리고, 한번쯤은 꼭 살아 보고 싶었던 미국이라는 새로운 나라. 이 모든 것을 두고 차마 눈을 감을 수 없다던 광진 엄마는 결국, 그렇게 훌훌 세상을 떠났습니다. ” 함경도 사나이 미국 정착기, 오늘은 지난 주에 이어서 데이빗씨와 아들 광진이의 지난 시절 이야기 계속됩니다. 담당에 김미옥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