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시차 적응도 안 된 상태라 몸은 힘들지만, 언제 만나도, 늘 반가운 이름- 가족인데요, 데이빗씨는 가족들 모두 탈북을 해서 한국에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태국에 있을 때, 미국으로 갈 건지, 한국으로 갈 건지를 두고 고민이 많았다는 데요. 함경도 사나이 미국 정착기, 오늘은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에 온 데이빗씨의 가족들을 만나보시죠. 담당에 김미옥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