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경도 사나이 미국 정착기] 데이빗씨의 새로운 가족에 대한 이야기.

“그렇게 기다리던 할머니가 오셨으니, 숨도 안쉬고 뛰어 올 법도 한데요, 하지만 북한에서 평생을 살고 지금은 한국에 정착한 할머니가, 광진이가 미국에서 겪는 고민들을 알 수는 없습니다. 형보다 더 의젓한 노아를 동생으로 둔 것도 고민이고.” 함경도 사나이 의 미국 정착기, 오늘은 미국을 방문한 할머니와 할머니를 환영하는 광진이에 대한 얘기 전해드립니다. 담당에 김미옥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