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어제 (13일) 서울에서 성황리에 열리고 있는 북한 정치범 수용소 실태 고발 전시회를 관람했습니다.

김 여사는 전시관을 둘러보며 행사를 주최한 한동대학교 북한인권학회 ‘세이지’ 측으로부터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현황과 인권 침해 심각성 등에 대해 설명을 들었습니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북한에서의 가족과 여성에 대한 인권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을 다시 느끼게 된다”며 “인간으로 누려야 하는 기본 인권의 존중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시회는 고문 흔적을 담은 사진과 수용소 탈출자 7명의 증언 영상, 수용소 생활과 설명을 담은 펜화와 삽화 등 70여점이 전시됐고, 예상과는 달리 20대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하루 1천~2천 명의 관객이 몰려 눈길을 끌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