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26일 한반도에서 대화 재개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일방적인 전제조건을 내세우거나 여러 대화의 순서를 인위적으로 정하려는 주장을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오늘  발표한 담화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이 같은 언급은 한국 정부가 최근까지 6자회담에 앞서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에 대한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고 남북회담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온 데 대한 반박으로 풀이됩니다.

담화는 또 “조선반도 핵 문제는 미국의 핵전쟁 위협과 적대시 정책 때문에 빚어진 문제로 그 근원을 제거할 수 있는 대화방식이 필수적”이라고 밝혀 6자회담이 재개되면 평화협정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할 뜻을 내비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