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선박이 해적에 억류돼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해 북한 국적 선박 2척이 해적의 공격을 받았지만, 이 중 한 척은 현장에서 탈출했고, 나머지 한 척도 납치됐다가 4개월 만에 탈출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보도합니다.

소말리아 해역에서 해적에 억류돼 있는 북한 선박은 현재 한 척도 없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국제해사국 (IMB)의 고위 관계자인 사이러스 모디 씨는 21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보낸 전자우편에서, 북한 선박 `철산봉 청년 호’가 소말리아 해역에서 해적에 납치돼 억류 중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는 잘못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디 씨는 ‘철산봉 청년 호’가 지난 해 3월 해적의 습격을 받은 것은 맞지만, 당시 납치되지 않고 탈출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일부 언론들은 ‘철산봉 청년 호’가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돼 10개월 째 억류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국제해사국 자료에 따르면, 철산봉 청년 호는 지난 해 3월31일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해적의 습격을 받았지만, 이들이 배에 오르지 못하도록 막아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해적의 자동소총과 로켓추진수류탄(RPG) 공격으로 선원 9명이 부상했습니다.

국제해사국은 또 지난 해 3월2일 아덴만에서 북한 국적 선박으로는 유일하게 ‘림호’가 해적에 납치됐었지만, 4개월 만인 지난 6월 탈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현재 해적에 억류된 북한 선박은 없습니다.

한편 국제해사국 보고서 따르면 지난 2006년부터 지난 해 9월까지 9척의 북한 국적 선박이 해적의 공격을 받았으며, 연도별로는 2006년과 2007년 각각1척, 2009년 5척, 2010년 2척이었습니다.

같은 기간 동안 한국 선박은 모두 12척이 해적의 공격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