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오늘 한국 어선 대승호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처음으로 밝혔습니다. 동해에서 끌려간 지 열 하루만입니다. 대승호가 자신들의 경제수역을 침범했다며 현재 선원들을 조사 하고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선원과 어선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하루빨리 돌려 보내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자신들이 한국 어선 대승호를 붙잡아 현재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동해 북쪽 해상에서 오징어 잡이를 하던 대승호가 북한 경비정에 끌려간 지 열 하루만에 북측이 이 사실을 처음 공식 확인한 것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8일 오전 10시15분쯤 동해에서 어로작업을 하던 남조선 선박이 경제수역을 침범해 조선인민군 해군에 의해 단속됐다 ”고 밝혔습니다.

“배에는 남조선 사람 네 명, 중국 사람 세 명이 타고 있었으며 경제수역을 침범했다는 것이 그들의 진술에 의해 밝혀졌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아직 대승호가 끌려 간 정확한 지점이나 경위 등을 자체적으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서 신중한 반응입니다.

국제법적으로 다른 나라의 배타적 경제수역에 들어가 조업활동 등을 할 경우 해당국가는 침범한 배를 붙잡아 조사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됩니다.

그러나 조사가 끝나면 국제 관례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붙잡힌 선원들을 하루빨리 보내달라고 한국정부는 거듭 촉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중국 등과의 외교적 협력을 통해 대승호 문제를 조속히 해결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종주 외교부 부대변인]

“현재로서는 우리가 이제 북한에 직접 촉구하는 것 그리고 외교채널을 통해서 관련 정황을 파악하고 중국 등 다른 나라와 협조하는 것 등 가능한 다각적 방법을 동원하겠다 이렇게 얘기하는 거죠”

북한 전문가들은 열흘이 넘도록 침묵하던 북한이 갑자기 공식적인 확인에 나선 것은 18일 중국 랴오닝성에 추락한 북한 전투기 문제로 중국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 생겼기 때문이 아니냐는 추측도 하고 있습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

“사건에 관계된 중국인 선원 여기에 대해서 나름대로 중국에대해 협조를 해줘야 되고 또 북한 군항기 사건에 대해서 중국의 협조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그런 측면에서 대승호 사건에 대한 나름대로의 북한 입장이 나온 것이 아닌가 저는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대승호 선원들에 대해 간첩혐의 등을 걸고 나오지 않은 점을 긍정적인 신호로 보고 있습니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장 백승주박사입니다.

“대승호 선원들에게 간첩혐의라든지 반북활동 이런 부분의 혐의를 덮어씌우지 않은 이런 부분은 조기 송환에 조금 긍정적인 기대를 갖도록 합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북한이 한국 선원과 중국 선원을 분리해 처리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럴 경우 북한이 이 문제를 대남 압박카드로 활용하기 위해 오래 끌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