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11일 이명박 대통령의 베를린 제안에 대해 '도전적 망발'이라며 거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관영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이 대통령을 '역도'로 지칭하면서, 이 대통령이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의 사과를 요구한 것은 대화를 하지 않고 끝까지 엇서려는 흉심을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명박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초청하기 위한 조건으로 비핵화 약속을 요구한 데 대해, 핵 포기를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는 것은 자신들을 무장시키고 미국과 함께 북침 야망을 실현해보려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독일 베를린 방문 중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약속하면 내년 초 서울에서 열리는 핵정상안보회의에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초청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