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16일 주상성 인민보안부장을 해임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방위원회 인민보안부장 주상성이 신병 관계로 해임됐다”고 전했지만 더 이상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북한의 인민보안부장은 한국의 경찰청장에 해당되는 자리로 올해 78살로 알려진 주상성은 지난 2004년부터 인민보안부의 전신인 인민보안성의 수장인 인민보안상을 맡아왔습니다.

주상성은 지난 해 9월 당 대표자회에서 당 정치국 위원과 중앙위원에 올랐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현지지도나 공연 관람을 자주 수행해 왔습니다.

지난 해 4월 인민보안성에서 부로 승격한 인민보안부는  국가안전보위부와 함께 북한의 대표적인 주민통제 기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