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남북한 당국간 무조건적인 회담 개최를 남한 측에 제안했습니다.

북한은 오늘 (5일)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정부와 정당, 단체 연합성명을 통해 이 같이 제안했습니다.

북한 측은 성명에서 “실권과 책임을 가진 당국 사이의 회담을 무조건 조속히 개최할 것을 주장한다”면서 “우리는 대화와 협상, 접촉에서 긴장완화와 평화, 화해와 단합, 협력사업을 포함해 민족의 중대사와 관련한 모든 문제들을 협의,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매년 1월 정부, 정당, 단체 명의의 대남 성명을 발표해오다 지난 2008년부터 이를 중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