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외국인 전용으로 운영되던 휴대전화망 선넷이 지난 해 4분기에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북한에서도 조선체신회사를 통해 인터넷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지만, 아직은 외국인 거주자들만 이용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당국이 단독으로 운영하던 휴대전화망이 지난 해 말에 폐쇄됐다고, 이집트 이동통신회사 오라스콤 텔레콤이 밝혔습니다.

북한의 조선체신회사와 합작해 북한 이동통신회사인 고려링크를 설립한 오라스콤 텔레콤은 31일 발표한 2010년 연례보고서에서, 북한 정부가 소유해 운영하던 2세대 휴대전화 회사가 지난 해 4분기에 폐쇄됐다며, 이번에 폐쇄된 회사는 지난 2002년부터 가동됐던 회사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보고서는 북한 당국이 어떤 회사를 폐쇄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북한에서2002년부터 가동된 2세대 휴대전화 회사가 하나 밖에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지난 해 4분기에 폐쇄된 것은 그 동안 북한 당국이 외국인 전용 휴대전화망으로 운영하던 선넷이 분명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02년 태국 통신회사 록슬리와 제휴해 2세대 휴대전화사업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이 사업은 2004년 4월 용천역 폭발사고가 나면서 갑자기 중단됐습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탄 열차가 지나가고 바로 몇 십분 후에 폭발이 일어나자 그 같은 조치를 취한 것입니다.

북한 당국은 그 후 기존의 휴대전화망을 이용해 외국인을 상대로 한 휴대전화 통신망 선넷을 운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해 평양에 주재하는 한 러시아 유학생은 자신의 개인용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북한당국이 선넷이라는 이름의 외국인용 통신망을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국인이 사용하는 휴대전화는 북한 주민들이 쓰는 고려링크와 서로 통화가 안되고, 요금과 전화번호 체계도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오라스콤 텔레콤 연례보고서는 북한에서도 조선체신회사를 통해 인터넷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까지는 북한에 거주하는 외국인들만 대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