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여자축구가 런던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극적인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이로써 종합전적 2승2무 승점 8점을 기록한 북한은 오는 11일 약체 태국과의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올림픽 본선에 나갈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여자축구가 월드컵 우승국 일본과 극적인 무승부를 기록하며 2012년 런던올림픽 본선 진출의 유리한 고지에 올랐습니다.

중국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아 최종예선전에 출전중인 북한은 8일 열린 일본과의 경기에서, 후반 38분에 수비수 김남희 선수의 자책골로 0-1로 끌려가면서 패색이 짙었지만, 후반에 교체 투입된 김조란 선수가 경기 종료 직전에 동점골을 넣으면서 1-1 극적인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이로써 승점 1점을 보탠 북한은 종합 전적 2승2무 승점 8점으로, 2위 자리를 굳게 지켰습니다.

아울러, 앞선 경기에서 호주와 한국에 승리하고 중국과 비겼던 북한은 일본과의 경기에서도 무승부를 기록하며, 이번 예선전 무패 기록도 이어갔습니다.

남북한과 일본, 중국, 호주 등 6나라가 참가한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1위와 2위가 내년에 런던에서 열리는 올림픽 본선에 나가게 됩니다.

이날 북한과 비긴 일본은 3승1무 승점 10점으로, 남은 경기 결과에 관계 없이 본선 진출을 확정 지었습니다.

남은 한 자리를 놓고 2위 북한과 3위 호주가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북한이 훨씬 유리한 입장입니다.

2승2패 승점 6점인 호주는 마지막 한국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더라도 북한이 태국에 승리하면 본선에 나갈 수 없는 반면, 북한은 태국과 비기기만 해도 본선에 나갈 수 있는 유리한 상황입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미 4전 전패로 탈락이 확정된 태국 보다 한 수 위의 전력이라고 평가하면서, 이에 따라 북한이 일본과 함께 런던 올림픽 본선에 나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