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두 차례 핵실험을 감행했던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사람과 차량의 움직임이 지속적으로 포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오늘 (21일) 북한이 3차 핵실험 준비에 착수했다는 한국 내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지난 해 5월 2차 핵실험 이후 사람과 차량의 이동 모습이 지속적으로 포착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이런 움직임을 핵실험 준비 징후로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 입장에서는 핵실험장인 풍계리 일대가 전략시설로 중요한 곳인 만큼 관리 차원의 움직임으로도 볼 수 있다며, 풍계리를 비롯한 북한의 핵 관련 시설에 대해선 미국과 한국이 정밀감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