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5일 서해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을 통해 한국으로 넘어왔던 북한 주민 31명 중 4명이 북한으로 돌아가지 않고 한국에 남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남북관계가 대화 국면으로 갈 징후들이 엿보이는 가운데 이 사안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한국 통일부는 3일, 지난 달 5일 서해 북방한계선 즉 NLL을 통해 한국으로 넘어 온 북한 주민들 가운데 일부가 귀순의사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입니다.

“관계 기관 조사 결과 연평도 지역으로 월선했던 북한 주민 31명 중 4명이 귀순의사를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이들 4 명을 제외한 27 명을 남하 27일 만인 4일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돌려보내고 이들이 타고 온 선박은 서해 NLL 해상에서 북측에 인계할 예정입니다.

대한적십자사는 이에 따라 이날 오후 판문점 적십자 채널을 통해 북한 조선적십자회 앞으로 전화통지문을 보내 이 같은  송환 계획을 통보했습니다.

통일부는 이번에 귀순이 이뤄진 것은 자유의사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귀순 의사를 밝힌 4명은 남녀 각각 2 명이고 남하한 이유에 대해선 단순 표류로 결론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자 11 명 여자 20 명 등 북한 주민 31 명을 태운 어선은 지난 달 5일 서해 NLL을 넘어 와 NLL 남쪽 2.5 킬로미터 해상에서 한국 해군에 예인됐었습니다. 군과 국가정보원 경찰 등으로 구성된 한국의 합동신문조는 이들을 상대로 남하 경위와 귀순 여부 등에 대해 조사를 벌여왔습니다.

남하한 주민 일부가 귀순 의사를 밝힘에 따라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됩니다.

북한은 앞서 지난 달 8일 조선적십자회 명의로 대한적십자사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 주민과 선박의 송환을 요구했었습니다. 때문에 북측이 한국 정부가 합동조사라는 명목으로 귀순공작을 벌였다고 반발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통일연구원 전현준 박사입니다.

“북한 입장에서 보면 그냥 바로 돌려보내지 않고 오랫동안 놔두면서 여기서 귀순 공작을 했다고 생각할 가능성은 있죠, 북한은 일단은 반발할 여지가 있는 것 같습니다.”

전 박사는 그러나 이 문제로 남북대화를 탐색하는 현재의 분위기를 북한이 뒤엎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국 정부는 남하한 북한 주민들을 상대로 벌이는 합동신문 기간에 대한 규정을 따로 두지 않고 있습니다. 때문에 그동안 비슷한 사례들에 대한 조사기간도 경우마다 달랐습니다. 지난 해 12월 3일 3 명이, 그리고 같은 달 25일 1명이 넘어왔을 때는 모두 한달 넘게 조사를 벌여 송환 의사를 확인한 뒤 모두 북으로 돌려보낸 바 있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남하 주민 가운데 일부 귀순한 사례로 지난 해 울릉도를 통해 넘어온 4명 가운데 3명이, 그리고 이보다 앞선 2005년 9월 연평도 해상으로 넘어온 2명 가운데 1명이 귀순한 적이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