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는 24일 북한의 금강산 재산 조치와 관련해 즉각 철회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또 필요하다면 북한과 추가 협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통일부는 24일 금강산 내 재산권과 관련된 북한의 조치를 인정할 수 없다며 원상회복 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대응을 봐가며 법적, 외교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천 대변인은 또 필요하다면 북한과 추가 협의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지난 달 북측에 제안한 당국간 회담이 아직 유효한데다 민간 차원의 협의도 가능한 만큼 북한의 반응에 따라 추가 협의를 검토하겠다는 겁니다.

“앞으로 상황 전개, 상황 진전을 보아가면서 우리도 적절한 채널이나 추가적인 협의가 필요하다면 그런 것들은 검토를 해나가겠고, 이미 우리가 7월 말에 두 차례 당국간 회담에 대한 입장은 밝힌 바 있다는 점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천 대변인은 이어 금강산 내 남측 시설과 장비를 관리하는 데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사업자들과 협의해 현지 상황을 계속 점검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변호사까지 동원해 금강산 재산 침해의 주범은 남한이라며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조선변호사회 소속 최중진은 24일 대남선전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에 기고한 글에서 북한은 금강산에 있는 남측 사업자들의 재산을 침해한 적이 없으며 또 그럴 의사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남측 사업자들의 이권과 재산권 보호를 위해 노력하려는 것이 북한의 입장이라며 “재산권 침해에 대한 책임은 금강산 관광을 파기한 남측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측은 지난 22일 금강산에 있는 남측 재산권에 대한 실제적인 법적 처분에 들어가겠다며 현지에 체류 중인 남측 국민들에게 사흘 안에 철수할 것을 통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