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최근 한국의 일부 전방부대가 훈련을 위해 호전적인 구호를 내건 것을 선전포고로 규정하고 보복성전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오늘 (29일) 정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최근 한국 전방부대에서 북한 군대와 체제를 중상 모독하는 구호를 내걸고 적대감을 고취하고 있다며, 이는 표적사건보다 극악한 도발행위이자 명백한 선전포고라고 비난했습니다.

최근 한국 내 일부 언론은 강원도 철원의 일부 전방지역 부대가 장병들의 정신무장을 위해 ‘쳐부수자 북한군’ 등의 구호를 내걸고 훈련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