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는 민간단체들이 대북 지원사업을 위해 낸 북한주민 접촉신청을 거부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우리겨례하나되기’ 등 대북 민간단체 14곳은 오는 7일부터10일까지 중국 선양에서 북한 민족화해협의회와 만나 지원사업에 대해 협의하겠다며 통일부에 북한주민 접촉신청서를 냈습니다.

한국 남북교류협력법에 따르면 남한 주민이 북한 주민과 접촉하려면 통일부 장관에게 사전에 신고해야 하며, 통일부 장관은 이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의 남북관계 상황에서 북한의 한 특정기관과 한국의 민간단체 10여 개가 일괄적으로 만나는 건 적절치 않다는 판단”이라며, “최근 영유아 등 취약계층 지원을 재개한 만큼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와 적절한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