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지난 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개인금고 역할을 해온 38호실을 노동당 산하 전문부서로 부활시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통일부가 오늘 발간한 ‘2011년 판 북한의 권력기구와 주요 인물’에서 나타난 북한의 변화,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북한 노동당 산하 전문기구인 ‘38호실’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개인자금과 물자관리 등을 전담하는 부서입니다.

한국 통일부가 14일 공개한 2011년 판 ‘북한 권력기구도와 주요 인물집’에 따르면 2009년에 없어졌던 38호실이 지난 해 다시 부활했습니다. 북한이 지난 2009년 39호실에 합쳤던 38호실을 다시 분리한 것으로 판단됩니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입니다.

“앞으로 김정은 후계체제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좀 더 김정일 위원장의 물적인 그런 토대를 보다 더 강화하겠다, 그것을 통해서 김 위원장에 대한 충성, 그 다음에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 과정에 38호실을 충분히 활용하겠다, 이런 차원에서의 부활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전일춘이 실장을 맡은 39호실은 대성은행, 고려은행 등 주요 금융기관과 문천금강제련소, 대성타이어공장과 같은 ‘노른자위’ 공장 등 기업소 100여 곳을 직영하면서 미화 100 달러위폐 제작, 마약 거래 등 불법 외화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38호실을 책임진 인물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노동당 전문부서에 영화부도 추가됐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지난 해 9월, 강능수를 내각 부총리로 임명하면서 영화부 부장을 역임했다고 소개해 영화부를 새로 넣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노동당 산하 전문부서는 18개에서 20개, 내각은 기존 39개 부서에서 40개 부서로 개편되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행정구역을 기존 11개 시.도에서 남포시를 특별시로 추가해 12개로 확대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눈에 띠는 변화는 평양시 일부 구역을 황해북도로 떼어내고 남포시를 특별시로 만든 것입니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입니다.

“평양에 대한 과도한 집중, 평양을 너무 확산시키는 것보다는 그것을 축소시키면서 남포특별시를 만들어냄으로써 평양에 과도하게 집중되는 것을 분산시키는 효과를 노린 행정구역 개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남포시에는 기존 평안남도의 강서와 대안, 온천, 용강, 천리마 등 5개 군을 편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남포시는 당초 직할시로 있다 2000년대 초반에 평안남도로 편입됐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평양시는 이번 행정구역 개편으로 크기가 절반 정도로 크게 줄어들었습니다. 강남군과 상원군, 승호구역 등 평양시 남쪽지역이 떨어져 나가 황해북도에 편입됐기 때문입니다.

지난 해 북한에서 가장 크게 부각된 인물은 권력 후계자로 공식 등장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남 김정은과 김경옥 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입니다.

김정은은 ‘북한 주요 인물’에 두 쪽 분량으로 현직과 출생, 가족관계, 경력과 활동 등이 자세히 소개됐습니다.

김경옥 제1부부장은 김정은 후계구도의 핵심인물로 급부상했으며 지난 해 9월 군 대장 칭호를 받았습니다.

이에 반해 권중영 전 김일성군사종합대학 부총장과 길재경 전 당 국제부 부부장, 최춘황 전 황해남도 당위원회 비서 등은 명단에서 삭제됐고, 지난 해 숨진 조명록 전 인민군 총정치국장과 이제강 전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등은 사망자 명단에 추가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