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고인민회의가 오늘(7일) 개막됐습니다. 최대 관심사였던 김정은의 국방위원회 진출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은 7일 최고인민회의 제12기 4차 회의를 열고 주상성 전 부장의 해임으로 공석인 인민보안부장에 리명수 국방위원회 행정국장을 선임했다고 북한 관영매체들이 전했습니다. 그러나 관심을 모았던 후계자 김정은의 국방위원회 진출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 내각 총리 등이 참석했으나 자강도에서 공장 현지지도와 예술공연 관람을 한 것으로 전날 보도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정은은 불참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은 김정은의 추가 보직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김 위원장의 건강이 후계 승계를 다급하게 추진하지 않아도 될 만큼 급박하지 않은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북한 내부 사정이 김정은에게 추가 보직을 부여할 정도로 적기가 아니라고 판단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은 이번 회의가 통상적인 예산 결산과 과업보고에 이어 인민보안부장 등 빈자리 채우기식 정도의 인사에 그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인민보안부장에 임명된 리명수 신임 부장은 김정일 체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각급 공식 활동을 수행해온 측근 실세로, 2007년 10월 한국 노무현 전 대통령의 송별 오찬에 참석하기도 했습니다.

대북 소식통은 리명수 신임 부장은 김정일이 상당히 신임하는 인물이라며, 주민통제를 비롯해 후계체제 구축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북한은 또 군수산업을 전담해온 전병호 국방위원을 해임하고 박도춘 당 비서를 후임으로 임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리태남 부총리를 '신병 관계'를 이유로 해임하고 법제위원회 위원장에 장병규 최고검찰소장을 선임했습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해보다 7.5% 늘어난 올해 예산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또 지난 해와 마찬가지로 예산의 15.8%를 국방비에 사용하도록 했습니다.

최영림 내각 총리는 과업보고에서 "올해를 인민들이 경공업의 덕을 보는 해로 만들고 인민소비품 생산의 현대화, 과학화를 강력히 밀고 나갈 것"이라고 밝혀 주민생활 향상에 주력할 것임을 재확인했습니다.

북한 내부소식통은 북한 주민들의 경우 최고인민회의가 열려도 전혀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다만 일부 지식층의 경우 주민생활과 직결되는 예산이나 인사에 관심을 보이는 정도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