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 없는 기자회 (RSF)가 북한을 `인터넷 적대국’으로 지목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주민들의 자유로운 인터넷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는 겁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국경 없는 기자회는 지난 11일 ‘세계 사이버 검열 반대의 날’을 맞아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 당국은 주민들의 인터넷 접근을 차단하고, 극소수 특권층에게만 이를 허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 내에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곳은 평양의 인민대학습당과 김일성대학, 김책공대 정도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 당국이 인터넷으로 체제선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소셜 네트 워킹 사이트인 ‘트위터’에 있는 북한 계정에 전세계 1만 1천 명이 가입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은 실제로 ‘유튜브’라는 인터넷 동영상을 활용해 체제 선전을 하고 있습니다. 국경 없는 기자회 보고서는 북한 당국이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우리민족끼리’ 계정을 사용해 체제선전 동영상을 지속적으로 올리고 있다며, 이 계정에 올린 선전물만 80만 건이 넘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에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사이버 카페’ 의 1시간 사용료는 주민 평균 월급의 절반에 해당하는 8달러로, 이는 일반 주민들의 인터넷 접근을 차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밖에 북한은 몇 년 전부터 이집트의 지원을 받아 평양 등지에서 손전화기를 사용하고 있지만 인터넷 연결이 안 될 뿐아니라 국제전화도 안 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국경 없는 기자회는 북한 외에 버마, 중국, 베트남,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등을 ‘인터넷 적대국’으로 지목했습니다.

인터넷은 전세계적인 정보통신 수단으로 전세계 68억 인구 중 20억 명이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