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지원이 버마 핵 개발 계획의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로버트 켈리 전 국제원자력기구 IAEA 국장이 말했습니다.

버마의 핵 개발 수준이 아직 초보적인 단계지만 북한의 지원을 받는다면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로버트 켈리 전 국제원자력기구 IAEA 국장은 북한의 지원으로 버마 핵무기 개발 계획이 가속화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에서 고위급 사찰관으로 활동했던 켈리 전 국장은 방콕에 있는 태국 외신기자클럽에서 26일 열린 기자회견에서,이같이 말했습니다.

켈리 전 국장은 버마에서 망명한 전직 장교인 ‘사이 테인 윈’을 통해 유출된 비밀자료들을 분석한 결과, 버마에서 비밀 핵 계획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버마의 핵무기 개발계획이 잘 발달된 계획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사진과 정보들을 검토한 결과 버마 핵 계획이 아주 초보적인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버마의 핵 개발 계획이 당장 이웃 나라들에게 위협이 되는 상황은 아니라고, 켈리 전 국장은 말하면서, 현재로서는 외부의 지원이 없을 경우 버마의 핵 계획이 성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켈리 전 국장은 핵 물질과 기술을 모두 가진 어떤 나라가 개입할 경우 상황이 전혀 달라져 버마 핵 개발 속도가 아주 빨라질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버마를 지원할 것으로 염두에 두고 있는 나라로 북한을 지목한 켈리 전 국장은 버마 군사정부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북한은 이미 두 차례 핵 실험을 실시했으며 핵 기술을 다른 나라들과 공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노르웨이에서 활동중인 버마 망명자 단체인 ‘버마 민주의 소리’는 지난 6월, 사이 테인 윈의 증언과 1급 비밀 자료들을 인용하면서, 버마가 핵무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버마 군사정부는 핵무기 개발 의혹을 부인하고 있으며, 북한과의 협력 가능성에 대한 서방의 우려도 일축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