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북한인권과 관련한 업무를 전담하는 ‘북한인권팀’이 신설됐습니다.

국가인권위는 오늘(26일) “최근 업무를 조정해 팀장과 조사관 2명으로 이뤄진 북한인권팀을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인권팀 설치는 현병철 위원장이 직접 지시한 것으로, 북한인권 문제를 적극적으로 다루겠다는 의지로 보입니다.

북한인권팀은 탈북자와 북한인권 관련 세미나, 토론회 개최 등의 사업을 추진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