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국이 내년도 강성대국 선포를 앞두고 관영매체와 군중집회를 총동원해 주민들에게 헌금을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내년에 예정된 대규모 정치행사에 필요한 자금을 충당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가 내년도 강성대국 진입을 앞두고 시장과 도심 등 주민들이 모이는 장소에서 공개강연을 한 뒤 헌금을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5일 북한 내부사정에 정통한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다른 도시 주민들의 납부 사례를 비교해 선전하거나, 강연이 끝난 뒤 당에서 동원된 주민들이 돈을 내는 모습을 연출하며 헌금을 부추기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황해북도의 경우 북한 군이 포 사격을 적들에 가한 데 감격한 주민들이 성금을 납부했다고 선전하는가 하면, 청진에선 돈의 출처를 묻지 않겠다며 1만원이든 1백만원이든 자발적으로 헌금하라고 독려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주민들은 불이익을 우려해 억지로 헌금을 하고 있으나 당국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당국은 또 관영매체들까지 동원해 모금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지난 달 20일자 기사에서 큰물 피해 당시 소들을 구하고 숨진 주민 사례를 언급하며 “바치려는 사람보다 받으려는 사람이 많을수록 나라가 허약해진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앞선 지난 달 3일에는 `고난의 행군’ 시절 국가를 위해 희생한 소녀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을 소개하며, 주인공을 조국을 믿고 목숨마저 기꺼이 바친 사람으로 미화하기도 했습니다.

한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이 내년 고 김일성 주석 100회 생일과 강성대국 건설 등 대규모 행사를 국가재정만으론 감당할 수 없어 주민 동원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 주민들이 발행하는 잡지인 `림진강’의 최진이 대표입니다.

“북한이 지금껏 그 어떤 정치적인 이슈가 있을 때마다 동원 지원사업을 계속해왔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노력 동원과 물자 지원 등의 형태로 국가를 운영해왔으니까 앞으로도 대중을 동원시키고 물자와 자금을 지원하는 식으로 계속 그렇게 갈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봅니다.”

북한 당국은 그동안 주민들에게 희천발전소와 평양 10만호 주택건설 등 대규모 사업을 진행할 때마다 각종 헌금을 부과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