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살에 두만강을 건넌 한 처녀는 중국에서 인신매매를 당했습니다. 살아날 운명이었던지 조선족 양부모의 친딸처럼 살 수 있었지만 탈북자라는 비밀을 알았던 한 남자 때문에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고 다시 새 삶을 찾아 떠나는 도망자가 되고 말았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 주인공은 서울에서 고향마을 사람을 만나 결혼도 하고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는 서윤아 씨입니다. 담당에 한상미 기자입니다.